‘지적설계론’‘외계인창조설’도 똑같이 교육하라! … 한국 라엘리안, 과학(생물)교과서 개정운동 본격 착수

라엘리안 무브먼트 보도자료   2008(AH62). 6.13  

 

‘지적설계론’‘외계인창조설’도 똑같이 교육하라!

 

 

한국 라엘리안, 과학(생물)교과서 개정운동 본격 착수

6월 22일(일) 서울,부산,대구,광주서 외계인(ET) 등장 퍼포먼스도


“생명의 기원에 관한 모든 이론-신의 창조, 진화론, 지적설계론, 외계인창조설-은 학교에서 동등하게 가르쳐져야 한다.”

인류를 포함한 지구 상의 모든 생명체는 우주인 ‘엘로힘’에 의해 과학적으로 창조됐다는 메시지를 전하는 한국 라엘리안 무브먼트(대표 정윤표)가 과학(생물)교과서 개정운동에 본격 나선다.

이와 관련, 한국 라엘리안 무브먼트는 생명의 기원을 설명하는 가설로서 진화론, 신에 의한 창조설과 함께 지적설계론, 외계인창조설도 생물교과서에 동등하게 게재함으로써 학생들이 균형잡힌 사고능력을 배양할 수 있도록 교육법을 개정할 것을 국회와 교육과학기술부 등에 강력히 요구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6월 22일(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서울 인사동에서 남녀 외계인이 등장, 시민들에게 전단지를 배포하는 가두 퍼포먼스를 펼치는 것을 시작으로(당일 부산 서면 제일은행 앞 오후 2~4시, 대구 동성로 한일극장 앞 오후 3~5시, 광주 충장로 광주우체국 앞 오후 2~4시) 과학교과서 개정운동을 전국적으로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 

다윈의 진화론은 엄밀한 관찰이나 실험이 뒷받침되지 않는 근거없는 가설에 불과한 것으로 최신 과학에 의해 그 허구성이 속속 판명되고 있다. 진화론이 나온 지 145년이 지났으나 지금까지 증명된 사실이 없다. 화석, 흔적기관, 돌연변이, 배아발생의 그림, 원시대기실험 등 모든 것들이 편협한 해석이거나 오류 또는 조작일 뿐이다.

과거 진화론의 입증을 위해 수많은 날조가 행해졌으나, 날조가 밝혀진 후에도 교과서에는 여전히 수록되어 있다. 단적인 예로 헥켈의 배아발생도
<별첨>는 조작된 그림이고, 필트다운인 화석 또한 조작된 사건이며, 그외에도 조작된 사례가 허다하다.

특히 헥켈은 자신의 ‘배(胚) 의 비교도’에 대해 다른 과학자들로부터 맹렬한 비판을 받고 최종적으로 그 자신도 “날조”를 인정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헥켈의 그림은 현재까지도 교과서 등에 계속 사용되고 있다. 헥켈 자신도 날조를 인정한 내용을 왜 계속 학생들에게 가르치고 있는가?

<별첨>
 
파일명 : 배아발생도.gif
조작된 것으로 드러난 헥켈의 배아발생도 



20세기말에 이르러 DNA가 발견됨으로써 생명체는 DNA라는 복잡하고 정교한 설계도에 의해 만들어지는 것으로서 우연하게 합성될 수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게다가 각 종의 DNA 사이에는 상호연속성이 없다는 사실이 판명되었다! 즉, 생명체의 모든 종들은 하나의 뿌리에서 출발한 것이 아니라 각 종의 설계도는 애초부터 다르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지적설계론(ID론), 외계인창조설 등이 생명의 기원을 설명하는 새로운 대안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지적설계론(ID)파의 스티븐, 마이어 박사 등은 캄브리아 대폭발은 생물의 정보량에서 ‘특별한 복잡성(specified complexity)’이 급증한 사건으로서 지적 디자이너가 관여했다고 생각하는 것이 최상의 설명이라고 주장한다. 또 최초로 DNA 구조를 발견한 크릭은 먼 옛날 외계인들이 고도의 과학기술을 이용해 지구에 생명을 창조했다는 외계인창조설을 주장해 커다란 파문을 일으켰다.

현재 오하이오주를 비롯한 미국 6개 주에서는 진화론과 지적설계론을 동등하게 가르치는 교육과정을 실행하고 있으며, 다른 31개주에서도 진화론의 대안에 관한 논쟁이 한창이다. 캐나다의 중등생물 교과서에는 신에 의한 창조설, 진화론, 외계인창조설이 동등하게 게재되어 있다.

한국 라엘리안 무브먼트 정윤표 대표는 “실험으로 입증된 사실이 아니라 하나의 가설에 불과한 사상을 유일하게 증명된 진리처럼 과학교과서에 게재해 학생들에게 가르치는 것은 학문과 사상의 자유를 보장하는 헌법에 명백하게 위배되는 것”이라며 “이제라도 국회와 교육당국은 진화론만을 생물교과서에 게재하도록 한 교육법과 교육과정을 즉시 개정해 모든 생명기원설을 동등하게 게재토록 함으로써 학문과 사상의 자유를 보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의 : 한국 라엘리안 무브먼트 홍보담당, 안문숙 016.370.8755   krmpr@rael.org

 

               

               엘로힘 (Elohim)
기독교 성경에는 하느님으로 번역돼 있으나 원래 의미는 고대 히브리어로 "하늘에서 온 사람들"이란 복수형. 오래 전, 외계에서 빛 보다 훨씬 빠른 우주선(일명,UFO)을 타고 지구를 방문해 고도로 발전한 DNA합성기술로 실험실에서 지구상의 모든 생명체를 과학적으로 창조(지적설계)한, 다른 행성에서 온 인류의 창조자들을 의미한다. 엘로힘은 지구에 세워질 그들의 ★대사관에 공식 귀환할 예정이다.

엘로힘의 모든 메시지는 한국에서 ★우주인의 메시지 등으로 출판되어 있으며,  
www.rael.org에서는 E-Book을 즉시 무료 다운로드할 수 있다.


               
라엘리안 무브먼트 (Raelian Movement)
지난 1973년과 1975년 엘로힘과 접촉한 '마지막 예언자' 라엘이 그들의 사랑과 평화의 메시지를 전하고 엘로힘을 맞이할 지구 대사관을 건립하기 위해 창설한 세계적인 비영리*무신론 종교단체로, 현재 전세계  90여개국에 6만5천여 명의 회원들이 활동하고 있다.


               
aH (after Hiroshima) 연도
국제 라엘리안 무브먼트의 창설자이자, 그 정신적 지도자인 라엘은 기독교력이나 이슬람력, 불교력 등이 아닌 종교와 종파를 초월한 새로운 AH연도 사용을 유엔(UN)에 제안했다.
AH연도는 1945년 8월 6일 히로시마에 첫 번째 원자폭탄이 떨어진 날을 잊지 않기 위한 것으로, 오늘날 특히 유일신 종교로부터 비롯되고 있는 전쟁, 테러에서 벗어나 평화를 이루고자 하는 세계인의 염원을 담고 있다. 또한 원자에너지의 발견으로 이 엄청난 힘이 지구상의 모든 생명을 파괴할수 있을 뿐만 아니라 동시에 인류가 우주만물을 과학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아포칼립스시대(Apocalypse:진실이 밝혀지는 계시의 시대)로 들어섰음을 알린다는 의미도 있다.   
www.icacci.org


 

l RAEL.org l rael.kr l ko.raelpress.org l raelianews.org l maitreya.co.kr l  raelian.kr 

by 라엘리안 | 2008/06/16 01:36 | 라엘리안 보도자료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raelian.egloos.com/tb/193543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